작은 아씨들

작은 아씨들 동명의 원작 소설은 분명 고전 걸작이 맞다. 허나 세계의 운명을 논하고 삶의 본질과 인간의 존재에 대해 탐구하던 당대의 타 문학 작품들과 비교해보면, 그저 네 자매가 지지고 볶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렸을 뿐인 이 소설이 어째 삼삼한 통속 소설로 밖에 안 보이는 것도 사실이었을 것이다. 바로 그러한 관점을 명백하게 꿰뚫는 대사가, 이 영화의 결말부에 존재한다. 별 것도 아닌 우리들의 이야기를 썼을 뿐이라는 언니의 말에, 동생이 답한다. ‘왜 그런 소설들은 별로 없지?’ 그러자 작가인 언니가 또 대답한다. ‘별로 중요하다고 생각되지 않아서? 소설은 중요성을 부여하는 게 아니라 반영할 뿐이야’ 여기에 동생 왈, ‘많이 안 만드니까 중요한 걸 모르는 게 아닐까?’ 나는 이 말이, 어쩌면 그레타 거윅이 할리우드

Source: 이글루스 영화 피드 – 작은 아씨들

태그



최근본 상품 (0)

배송정보
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
배송조회
상품명
주문번호
택배사
송장번호